일본 직장에서 실례가 되지 않도록 에둘러서 말하는 방법

아무리 능력이 뛰어나도 ‘말 잘하는 법’을 모르면 직장에서 자리 잡기 어렵습니다. 다른 사람의 도움을 청하는 것조차 빙빙 돌려서 말하는 일본에서 실례가 되지 않으면서 완곡하게 표현하는 능력도 일본 직장에서 반드시 갖추어야 하는 스킬 중의 하나입니다.

이번에는 직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간단하면서 완곡한 표현을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직장 동료가 이야기할 때 숨어있는 뜻을 잘 캐치한다면 조금이나마 편한 직장 생활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거절의 의미를 담은 표현

고객을 만났을 때는 항상 고객의 반응에 신경 써야 할 뿐만 아니라, 속마음에 귀를 기울이는 것도 중요합니다. 열심히 설명한 후, 일본 고객으로부터 “検討します(검토하겠습니다)”라는 대답을 듣는 경우가 있습니다. 일본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이 이 말을 들었을 때, 자신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고 기뻐하며 기다리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만, 사실 상대방은 서로의 시간을 낭비하지 말고 어서 돌아가라고 완곡하게 거절한 것입니다.

아래와 같은 상황은 일본 비즈니스에서 자주 등장합니다. 일반적으로 일본 사람들이 “もう一度考えます(좀 더 고민해 보겠습니다)”나 “持ち帰って検討します(돌아가서 검토하겠습니다)”라고 말하면 거의 가망이 없다는 의미입니다. 또한 “善処します(긍정적으로 처리하겠습니다)”는 시간을 끌기 위한 핑계를 대는 것으로 진지하게 대처할 의사가 없다고 이해하면 됩니다.

상대방을 거절해야 하나 상대방이 매우 끈질기게 매달릴 경우, “必要な場合はこちらから連絡する(필요하면 제가 다시 연락드리겠습니다)”로 마무리 지으면 빨리 끝낼 수 있습니다.

팀 킬러는 나라고?! 빙빙 돌려서 능력이 떨어진다고 탓하는 표현

화기애애한 대화 속에 숨은 가시

고객을 상대할 때뿐만 아니라, 직장 동료 사이에서도 빙빙 돌려서 말합니다. 예를 들면 일본 사람들은 업무 능력이 떨어진다는 이야기를 매우 풍자적으로 표현합니다. 관심 갖는 척하면서 “大変そうな仕事ですよね(일이 너무 힘들어 보이네요)”라고 하거나, 웃으면서 “じっくりやるタイプなんですね(업무 스타일이 천천히 주의 깊게 하는 편이네요)”라고 하거나, 무심코 “真面目ですよね(성실한 타입이네요)”라는 칭찬 같지만 칭찬이 아닌 표현을 사용합니다.

물론 가끔 진심으로 칭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극소수에 불과합니다. 대부분의 속마음은 ‘업무 효율성이 낮다’, ‘업무 처리 속도가 느리다’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업무를 꼼꼼하게 하지 않는다는 것을 “おおらかなんですね(사소한 것에 구애받지 않는 타입이네요)”라고 한다거나, 융통성이 없다는 것을 “きっちりしてますよね(원칙주의자네요)”라고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동료와 수다 떨 때도 긴장을 풀지 않아야 속마음을 들을 수 있습니다.

부하의 말속의 뼈를 조심하기

요즘 가장 화제가 되고 있는 것이 부하의 말속에 ‘뼈’가 있는 것입니다. 젊은 사람들이 본인의 생각을 적극적으로 표현하게 되면서 직장 분위기도 예전과 많이 달라져, 후배들이 ‘완곡한 표현’으로 상사나 선배에 대한 불평불만을 이야기하기도 합니다.

상사에게 확인할 때, “先日のご指摘を踏まえて(전에 조언해 주신 내용을 기반으로)”로 말문을 뗀다는 것은 상대에게 ‘그건 네가 이야기한 것이니 번복하지 말라!’라는 의미인 경우가 많으며, “早く成長したいです!(빨리 성장하고 싶습니다!)”를 늘 입버릇처럼 말하는 사람은 사실 역량을 빨리 키워 직장을 옮기고 싶다는 의미일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상대방의 설명을 들은 후, “わかりやすい例えですね(예시가 이해하기 쉽네요)”라는 이야기는 ‘실은 뭘 원하는지 모르겠다’라는 속마음일 수도 있다고 합니다.

이 밖에도 상사의 장황한 이야기가 시작될 것을 감지했을 경우, “勘違いがあるといけないので、メールでお願いできますでしょうか(제가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할 수도 있으니, 메일로 보내주실 수 있나요)”라고 하면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른 한편으로는 서면으로 증거를 남길 수 있어 문제 발생 시 해결책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근데 만약 부하가 바로 듣고 메모하는 것을 원하는 상사를 만났다면 이 방법으로는 통하지 않습니다.

부하는 마음속으로 이미 칼을 여러번 뽑았다는 것을 눈치채셨나요?

또한, 누군가가 일을 떠넘기려고 할 때, “私がやっていいんですか?(이 일을 제가 해도 괜찮을까요?)”라는 말과 함께 약간의 썩은 미소를 지으면, 상대방에게 ‘이것은 당신의 일이니 스스로 하세요’라고 말하는 것과 같습니다. 혹은 “今手がいっぱいで引き受けるのにちょっと難しい、ごめんなさい。また声をかけてください(죄송합니다만 제가 지금 바빠서 처리하기 어려우니, 다음에 필요할 때 다시 말씀 주세요)”라고 대답하면 완벽하게 벗어날 수 있습니다.

직장에서 적을 만들지 않기 위해서는 상대방의 진심을 캐치하는 것 외에 완곡한 표현을 사용하여 의사소통하는 것도 매우 중요합니다.

이번 기사를 참고로 슬기로운 직장 생활하시기 바랍니다!

‘APARTMENT HOTEL MIMARU’에서 프런트 스태프를 모집중!

주로 해외에서 방문하는 가족이나 그룹을 타깃으로 한, 세련된 호텔 ‘APARTMENT HOTEL MIMARU’가 프런트 스태프를 모집하고 있습니다.
‘내 집처럼 편안하게’를 콘셉트로, 현재는 도쿄·오사카·교토의 대도시를 중심으로 19개 시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어학 실력과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살려 호텔에서 일해보지 않으시겠습니까?

APARTMENT HOTEL MIMARU 구인 상세 내용

기사 내의 정보는 공개 시점의 정보입니다.

1 Shares: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