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람들이 선택한 ‘도쿄 야마노테선에서 존재감이 가장 낮은 전철역’

도쿄를 대표하는 전철 노선이라고 하면 바로 ‘야마노테선’이 떠오르실 텐데요. 특히 직장인에게 더욱 익숙한 야마노테선에는 신주쿠, 시부야, 하라주쿠, 이케부쿠로, 도쿄 등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전철역이 있는 한편, 일본 사람마저 잘 모르는 존재감이 낮은 전철역도 있습니다. 이번에는 2020년 일본 goo 랭킹에서 주최한 ‘야마노테선에서 가장 존재감 낮은 전철역은 어디?’의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SiriPT / Shutterstock.com

도쿄 혹은 가장 일본을 대표할 수 있는 전철 노선은 바로 도쿄 중심 지역을 관통하는 야마노테선일 것입니다. 신주쿠, 시부야, 이케부쿠로, 하라주쿠 등의 전철역은 이용객이 많을 뿐만 아니라 주요 관광지와 근접하여 외국인 관광객들에게도 인지도가 높은 편입니다. 2020년 3월 14일에 야마노테선의 30번째 전철역으로 새롭게 탄생한 ‘다카나와 게이트웨이역(高輪ゲートウェイ駅)’이 공식적으로 운행을 개시하면서 역명을 둘러싸고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앞서 소개 드린 유명한 전철역 외에, 야마노테선에는 아직도 인지도가 낮고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지지 않은 전철역이 있으며, 도쿄 현지인들마저도 잘 이용하지 않은 전철역이 있습니다. 2020년 초에 일본의 goo 랭킹에서 ‘야마노테선에서 가장 존재감 낮은 전철역은 어디? ‘야마노테선에서 가장 존재감이 낮은 전철역은 어디? (山手線で一番存在感が薄い駅はどこ?)’라는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하였습니다. 설문조사에는 총 2,000여 명이 참여하였으며, 이분들이 선택한 야마노테선에서 존재감이 낮은 전철역은 어디인지 같이 한번 확인해 봅시다.

7위 메지로역 (目白駅)

메지로역은 이케부쿠로와 다카다노바바역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다른 전철 노선이 없는 야마노테선 단일 전철역입니다. 메지로(目白)라는 명칭은 오색부동(五色不動) 중 목백부동(目白不動)에서 유래되었습니다. 도쿠가와 막부의 제3대 장군이 천하태평을 기원하기 위하여 대승려 텐카이다이소오죠(天海大僧正)에게 건의해 에도 지역에 청·적·황·흑·백 총 5가지 색깔의 안구를 가진 부동명왕 상을 모셨다고 합니다. 그중 목백부동의 소재지를 ‘目白(메지로)’라고 합니다. 현재 부동존(不動尊)을 다른 곳으로 이전하였지만, 지명은 그대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메지로역 인근에 일본여자대학, 메지로 디자인 전문 학교, 중고등 학교 등 학교가 있어 등하교 시간때가 되면 학생들의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2019년도의 통계에 따르면 메지로역의 이용객은 매일 약 37,000명 정도로 야마노테선에서 두 번째로 이용객이 적은 전철역입니다. 일본 저출산화의 영향으로 메지로역은 연속 10년 이상 승객수가 감소하고 있습니다.

메지로역에는 바로 도보 3분 거리에 우표 박물관이 있습니다. 우표 박물관에서는 전세계 각지에서 수집해온 우표를 구경할 수 있으며, 우표 마니아들의 성지가 따로 없을 정도입니다. 매월 세 번째 일요일은 어린이들에게도 인기가 높은 ‘우표로 그림 만들기’ 이벤트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명칭우표 박물관 (切手の博物館)
영업시간10:30~17:00
휴일월요일 (공휴일일 경우도 휴관), 연말연시
가격성인: 200엔 중초등학생: 100엔 ※ 우표 사용률을 높이기 위하여 미사용 & 깨끗한 1엔 이상의 일본 우표를 지참하면 무료 입장 가능(코로나로 인해 해당 서비스 현재 일시 종료)
주소도쿄도 도시마구 메지로 1-4-23 Google Maps
교통편JR야마노테선 메지로역에서 도보 3분 거리
웹사이트 (일본어)https://kitte-museum.jp/

6위 오사키역 (大崎駅)

오사키역은 시나가와역과 고탄다역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초반에는 야마노테선만 운행되었지만, 지금은 쇼난신주쿠선, 린카이선, 사이쿄선까지 노선이 확장되었습니다. 해당 지역은 오사키 부도심으로 지정되어 오피스텔은 물론, 지난 20년 동안 오사키역 근처에 오사키 뉴 시티, 게이트 시티 오사키 등 복합 상업 시설이 건설되었습니다. 2019년의 통계에 따르면 오사키역의 일별 이용객은 23만명 정도에 달하지만, 인근의 시나가와와 비교했을 때는 조금 인지도가 낮은 편입니다.

오사키역 자체의 볼거리는 별로 없지만, 도보 5분 거리에 메구로가와(目黒川) 강이 있어 봄이 되면 벚꽃을 구경하기가 좋습니다. 벚꽃을 구경하면서 북쪽 방향으로 산책하다 보면 고탄다역 혹은 메구로역에 도착하게 됩니다.

5위 오츠카역 (大塚駅)

오츠카역은 이케부쿠로와 스가모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야마노테선 및 도덴 아라카와선만 운행되고 있으며 일별 이용객은 5만 8천 명 정도에 달합니다. 오츠카라는 이름은 현재는 사적지 표지판만 남아 있지만, 전철역 건설 당시 남측에 1.5m 높이의 고분(포탑이라고 주장하는 설도 있음)이 있었으며, 현지인들은 오츠카*라고 불렀습니다. 항상 사람들로 북적이는 이케부쿠로와 달리, 오츠카역 근처의 분위기는 서민적이며 고즈넉하여 과거 도쿄 사람들은 이곳에 대해 ‘아무것도 없는 곳’이라는 편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오츠카: 일본어에서 큰 무덤이라는 뜻을 가짐.

오츠카역은 야마노테선 중 유일하게 도덴 아라카와선(현재 ‘도쿄 사쿠라 트램’으로 명칭 변경)과 만나는 곳이며, 이곳에서는 현대식의 야마노테선과 향수를 자극하는 노면 전차를 한눈에 구경할 수 있습니다. 2013년에 오츠카역 Atre 건물에 백화점이 오픈되면서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탈바꿈되었습니다.

4위 다마치역 (田町駅)

다마치역은 도쿄 미나토구에 위치하고 있으며 야마노테선과 게이힌 도호쿠선 등의 노선이 있습니다. 일일 이용객 수는 15만 명에 달하며, 환승 없이 바로 신주쿠, 시부야, 도쿄역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다마치라는 이름은 다마치역 서쪽 출구 일대의 과거 지명에서 유래되었으며, 에도 시대(1603년 ~ 1868년)에 들어서 현지의 대량의 농경지를 주상복합용으로 변경하여 ‘다마치’라고 불리기 시작하였습니다. 지금은 다마치역 인근에 수많은 오피스텔과 게이오기주쿠 대학의 캠퍼스가 있지만, 특히 서쪽 출구에서는 폭력 사건, 자전거 도난 사건 등이 자주 발생하고 저녁이 되면 오피스텔도 소등되어 도로가 상대적으로 어두운 편이어서 치안이 좋지 않다는 느낌을 줍니다.

3위 고마고메역 (駒込駅)

도시마구에 있는 고마고메역은 ‘할머니들의 하라주쿠’라는 애칭을 가진 스가모역과 다바타역 사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고마고메라는 이름은 일본의 전국 시대(1467년 ~ 1615년)에 다케루(고대 일본의 영웅이자 황태자로 알려짐)가 아군의 전투력을 보고 ‘군마가 많구나!(駒込みたり)’라고 말한 것에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또 한편으로는 ‘駒’라는 한자는 ‘말’을 가리키며, ‘込’는 ‘많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어 당시 들판에 말때가 있어 고마고메라는 이름이 생겼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현재 고마고메역의 일별 이용객 수는 4만 천 명 밖에 되지 않지만, 예로부터 고마고메역 근처에는 상점, 식당, 전문학교 등이 있어, 야마노테선 중에서도 상대적으로 서민적이고 생활하기 편한 지역입니다.

도시마구 고마고메는 과거 ‘에도 소메이무라’라는 이름을 가졌으며, 일본의 유명 벚꽃 품종인 ‘소메이 요시노 사쿠라’의 발원지라고 합니다. 많은 관광객들이 고마고메 찾는 이유는 바로 도쿄 도내에세 가장 유명한 일본 정원 ‘리쿠기엔’이 이곳에 있기 때문입니다. 전철역에서 도보 7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이곳에서는 봄에는 벚꽃을, 여름에는 수구화를, 가을에는 단풍을 구경할 수 있어 사계절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영업시간9:00~17:00 (입장 마감 시간 16:30)
휴일연말연시 (12월 29일~1월 1일)
가격성인: 300엔 (단, 65세 이상은 150엔, 초등학생 이하 무료)
주소도쿄도 분쿄구 혼코마고메 6-16-3 Google Maps
교통편JR야마노테선 고마고메역에서 도보 7분 거리
웹사이트 (일본어)https://www.tokyo-park.or.jp/park/format/index031.html

2위 우구이스다니역 (鶯谷駅)

다이토구에 있는 우구이스다니역은 닛포리역과 우에노역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야마노테선 중에서 일일 이용객 수(2만 5천 명 정도)가 가장 적은 전철역입니다. 야마노테선을 이용하는 승객마저도 우구이스다니역에서 하차한 적은 없을 것입니다. 우구이스다니역라는 이름은 에도 시대 교토의 황실 귀족이 이곳의 칸에이지(寛永寺)에 임직하는 기간에 에도 꾀꼬리의 울음소리가 경쾌하지 않다는 이유로 교토에서 꾀꼬리를 이곳에 방생하였습니다. 그후 이곳은 꾀꼬리의 명소가 되어 ‘우구이스다니’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존재감이 두 번째로 낮은 전철역으로 선정되었지만, 전철역 바로 앞에 유흥거리가 있어 밤하늘 아래의 우구이스다니는 많은 사람들의 발걸음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그외에도 매년 칠월 칠석에 이리야 아사가오 마츠리(入谷朝顔まつり)를 개최하고 있는데, 이는 일본 국내에서 가장 큰 규모의 나팔꽃 축제입니다.

1위 다바타역 (田端駅)

다바타역 북출구
다바타역 북출구

도교 사람들이 선정한 야마노테선 중 존재감이 가장 낮은 전철역은 바로 고마고메와 니시닛포리역 사이에 있는 다바타역입니다. 다바타역은 야마노테선 중에서 가장 북측에 있으며 현재 야마노테선 외에도 게이힌 도호쿠선을 탑승할 수 있습니다. 일본어에서의 다바타(田端)는 ‘논 끝’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과거 이곳은 모두 논이었으며 사람들은 논의 끝자락에 거주했다고 합니다. 다바타역은 도교역보다 더 빠른 1896년에 오픈되었으며, 124년이란 오랜 세월이 흘렀지만 도쿄의 번화한 길거리와 사뭇 다른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바타역은 ‘야마노테선 중에서 가장 소박한 길거리’라고도 불리고 있습니다.

다바타역은 다소 소박할지도 모르지만, 철도 마니아들에게 있어서는 ‘철도 순례 성지’로 유명합니다. 다바타역 동쪽에 ‘다바타 운전소’가 있어 수많은 기차를 구경할 수 있을뿐더러 평소에도 도호쿠 신칸선, 우에노 신칸선, 나가노 신칸선, 호쿠리쿠 신칸선 등의 열차가 달리는 모습을 구경할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다바타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하기와라 사쿠타로’ 등 대문호가 살았던 곳으로 알려져, ‘대문호의 거리’로도 유명합니다.

다바타역 남쪽 출구

다바타역의 남쪽 출구는 지금도 역무실이 없으며, 북쪽 출구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한산해 보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 들어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애니메이션 영화 ‘날씨의 아이’의 인기에 힘입어 남쪽 출구 쪽을 찾는 사람들도 늘고 있습니다. 영화에서 남녀 주인공이 만나는 곳이 바로 남쪽 출구 쪽의 후도자카(不動坂)입니다.

도쿄 사람들한테 다바타역에 대해 물어보면 ‘거기에 뭐 있나요?’라는 대답을 받게 됩니다. 하지만 바로 이런 ‘아무것도 없다’라는 반전 매력에 서민적이면서 친숙한 분위기가 형성되었습니다. 또한 야마노테선 중에서도 임대료가 낮은 편이어서 특별히 이곳을 찾는 분도 있습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주로 야마노테선의 존재감이 낮은 전철역에 대해 소개 드렸습니다. 존재감은 낮지만, 각각의 매력이 있는 만큼, 도쿄에 계시는 동안 한번 들러보시는 건 어떨까요?

기사 내의 정보는 공개 시점의 정보입니다.

0 Shares:
You May Also Like
Sea of Japan sightseeing spots
Read More

잘 알려지지 않은 일본의 절경 7선! 동해 지역 순회!

일본 간사이 지역에 속하는 부현 중에는 후쿠이현, 교토부, 효고현, 돗토리현과 같이 일본해에 접해있는 곳들도 있습니다. 바다에 접해 있다는 특성은 지역의 건축 양식, 문화, 요리에 큰 영향을 주어, 이 지역이 아니면 맛볼 수 없는 굉장한 체험을 선사합니다! 놀라울 정도로 아름답지만, 외국인에게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경승지를 휴가 여행지로 찾고 계셨다면 이번 기사를 꼭 확인해 보세요. 사람들로 북적이는 곳에서 벗어나 풍요로운 자연의 일본에서만 감상할 수 있는 절경이 눈 앞에 펼쳐지는 가운데 심신을 재충전하고, 자신에게 딱 맞는 계획을 즐길 수 있습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일본해가 한 눈에 바라다보이는 숨죽이게 되는 스폿에 대해 소개합니다!
Kansai weekend getaway destinations
Read More

주말은 느긋하게 지내봅시다! 간사이 지방의 주말여행에 알맞은 명소 5선

간사이 지역에는 인기 관광지의 떠들썩함에서 벗어나 평온한 주말의 소소한 여행에 안성맞춤인 멋진 마을이 많이 있습니다. 그야말로 '일본다움'을 느낄 수 있는 거리와 여유로운 온천, 마음을 빼앗길 듯한 경치 등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다양합니다. 이번에는 간사이 지역에서 해외여행자에게는 그다지 알려지지 않은 주말여행 추천 명소를 소개합니다.